2023.11.29 (수)

  • 흐림동두천 -4.7℃
  • 구름조금강릉 0.1℃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2.9℃
  • 구름조금울산 1.3℃
  • 흐림광주 3.7℃
  • 맑음부산 4.1℃
  • 구름많음고창 2.4℃
  • 흐림제주 10.2℃
  • 흐림강화 -3.8℃
  • 구름조금보은 -1.6℃
  • 구름조금금산 0.7℃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5℃
  • 구름많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어느 유목민의 생이별

조병태 시인

 

넓고 푸른 몽골 초원

말과 함께 누비던 늠름한 기상과

깨알같은 유목 생활의 행복

 

어느덧,

바람과 함께 휘둘려 쓸려간

칠순七旬의 찰나

제 몸 하나 가누기 힘든

늙고 병든 가련한 몰골

 

자신들의 생존을 위해

부모를 버리고 떠나야 하는

단장斷腸의 하직 인사

 

게르의 온기는 사라지고

찬바람에 하얗게 펄럭이는

초라한 소형 천막에 가족들이 건네준

고작 한 달 치의 물과 양식

 

희미하게 사라져가는 가족을

무연히 바라보는 허탈한 눈동자

 

‘나도 부모에게 그리 했었지’

 

콧등으로 비스듬히 미끄러진

도수 높은 뿌연 안경 너머

세파에 쪼그라진 눈꺼풀이

한 생을 끌고 스스르 내리감긴다.

 

 

*게르 : 몽골 전통 천막집

 

구독 후원 하기

  • 독자 여러분의 구독과 후원은 내포투데이의 가장 큰 힘입니다.

  • 정기구독 / 일시 후원금액 : 자유결재

  • 계좌번호 : 농협 301-022-583-6411 내포투데이

    계좌번호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