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2℃
  • 흐림강릉 22.5℃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조금대전 30.4℃
  • 흐림대구 25.7℃
  • 흐림울산 24.0℃
  • 흐림광주 28.7℃
  • 흐림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30.2℃
  • 흐림제주 27.6℃
  • 구름많음강화 29.7℃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충남도의회

이상근 충남도의원 “홍성역 명칭 ‘충남도청 홍성역’ 개정 필요”

"홍성역 명칭 변경은 홍성군민의 10년 염원… 개명 통해 충남 수부도시 명성 제고”

 

(내포투데이) 서해안 복선전철 개통에 맞춰 충남 수부도시 명성을 드높이기 위해 ‘홍성역’의 역명을 ‘충남도청 홍성역’으로 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충남도의회 이상근 의원은 24일 열린 제352회 정례회 제4차 본회의에서 진행된 5분발언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이 의원은 “올 10월 개통 예정인 서해선 복선전철사업은 서해선과 경부고속철도 연결 사업까지 완료되면 홍성에서 서울까지 운행시간이 48분으로 대폭 단축되며, 현재 일 평균 1900명 정도인 이용자가 1만 4000명대로 증가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5분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그런 만큼 지자체별 이익을 계산하며 많은 갈등이 있었고, 특히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 신설 문제로 홍성과 예산의 갈등이 극에 달한 적도 있었지만, 삽교역 신설 확정에 홍성군은 ‘양 군의 화합과 상생의 발전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히며 축하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그러나 지사께서 2025년 완공 예정인 신설 삽교역 역사 명칭을 ‘내포역’으로 바꿀 수 있도록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고 언론에 보도되며, 양 지자체 간 갈등 조짐이 보이는 상황”이라며 “지사님과 홍성·예산군수가 모두 모여 충분한 논의를 거친 다음 신설역사의 역명을 확정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홍성군의 역명 개정 건의는 지난 2015년 5월부터 지속적으로 있었지만, 충남도는 홍성·예산군 간 합의 후 역명 개정 절차 이행시 적극 지원하겠다는 답변만 내놓고 있다”며 “신설 삽교역 명칭을 내포역으로 검토하라는 지시에 대해 홍성군과 예산군이 합의한 사항인지 충남도에 반문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충남도청이 홍성군 관할에 소재한다는 사실만으로 역명 개정은 예산군과 협의할 사항도, 지역갈등 발생 요인도 아니라는 점이 분명하며, 충청남도의회가 소재하고 있는 예산군 삽교읍에 신설되는 삽교역 명칭을 ‘충남도의회 역’으로 명명하고자 하더라도 홍성군에서는 아무런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행정의 잣대는 명확해야 하는 만큼, 홍성군민의 염원인 ‘홍성역’을 ‘충남도청 홍성역’으로 개정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구독 후원 하기

  • 독자 여러분의 구독과 후원은 내포투데이의 가장 큰 힘입니다.

  • 정기구독 / 일시 후원금액 : 자유결재

  • 계좌번호 : 농협 301-022-583-6411 내포투데이

    계좌번호 복사하기

2024-07-15_MON